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지화 작가, 2022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 초대작가로 선정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3/01/09 [21:28]

이지화 작가, 2022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 초대작가로 선정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3/01/09 [21:28]

한류문화원, K스타저널, 대한민국 국가미술원, (사)한국언론사협회에서 주최하고,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 조직위원회, 한류문화원, 한류미술협회에서 주관하는 2022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에 이지화 작가를 초대작가로 선정하였다.

이지화 작가는 이번 초대전에 [108번뇌와 깨달음1], [108번뇌와 깨달음2], [108번뇌와 깨달음3], [공1], [공2], [공3]이라는 작품을 출품하였다.

[108번뇌와 깨달음1], 20호, 서양화

[108번뇌와 깨달음2], 50호, 서양화

[108번뇌와 깨달음3], 30호, 서양화

[공1], 20호, 서양화

[공2], 30호, 서양화

[공3], 10호, 서양화

▲ 이지화 작가

이지화 작가는 한국미술역사관 개관기념 특별초대 2021 한류스타 작가전 특별상과 2020년 제15회 대한민국 문화경영 대상외 다양한 수상을 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2022년 수덕사 선 미술관 초대전과 목우축전 부스전을 비롯한 다수의 개인전이 있다. 단제전으로는 제4회 SIAF2021, 제39회 신작전회 정기회원전과 코리아 아트페스티벌(미국 하와이), 성남 미술협회전(성남아트센터 808갤러리)를 비롯하여 여러 단체전에 참여한 바 있다.

이지화 작가는 스승의 가르침을 따르지 않고 제멋대로 살던 제자가 죽어 환생을 했다. 그 업이 남아 등에 큰 나무가 솟은 물고기로. 헤엄치는 모든 순간이 고통이었다.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던 스승이 우연히 제자를 발견하고 해탈을 하도록 도왔다. 제자는 잘못을 뉘우치며 스승에게 자신의 등에 있는 나무를 잘라 물고기 형상으로 만들고 두드려 소리를 내도록 부탁했다. 사람들이 자기처럼 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였다.


사찰마다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매달려있는 목어(木魚)의 유래다. 불교에서 목어는 깨달음과 지혜를 상징한다. 가톨릭 신자였던 한 여성은 우연히 찾은 사찰에서 목어를 보고 마음 깊이 감화를 받아 목어를 그리기 시작했다. 그렇게 목어만 그리기를 십수 년. 평범한 주부였던, 그래서 늘 외로웠던 이 여성은 늦깍이 67세의 나이에 세계 무대에서인정받은 화가가 됐다. 2016년 중동지역을 대표하는 아트페어 두바이의 이머즈 앳 더 비치 어워드(Immerse at the Beach)에 당선된 이지화 작가다. 이후 74세를 바라보는 지금까지도 참선의 마음으로 꾸준히 목어를 그리며 국내에서도 다양한 상과 표창장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스타저널
 
포토뉴스
메인사진
2022년 대한민국 국가 미술 특별초대전. 최금란 작가, 초대작가로 선정
1/5
초대전 많이 본 기사